“한미정상, 북핵·한미동맹 핵심의제로 논의”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대통령은 오는 11일(한국시간)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핵과 한.미동맹문제를 핵심의제로 논의하는 한편 북핵 사태의 악화 등을 막기 위해 양국 정상간 인식의 공유를 통한 한미공조를 재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정상은 공동성명은 채택하지 않기로 했으며 공식회담후 업무오찬에 앞서 10분 가량의 기자회견을 갖고 한미동맹 재조정 과정에서 표출된 ’동맹 균열’ 논란을 불식시키고, 굳건한 한미동맹관계를 재확인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7일 “이번 정상회담의 핵심의제는 한미동맹문제와 북핵문제이며 일반의제로 동북아 정세, 남북관계 등이 논의될 것”이라며 “이번 회담에서 양 정상이 북한 핵문제 등에서 인식을 같이 하고 함께 할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노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새로운 대북유인책을 제시할 것이라는 미국 뉴욕 타임스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그는 “정부가 밝힌 ’중요한 제안’은 북한이 6자 회담에 나오라고 하기 위한 조건으로 제기한 것이 아니며, 6자 회담에 나왔을 경우 북핵문제 진전을 도모하기 위해 제안할 수 있는 것”이라며 “지금 거론할 문제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북한의 6자 회담 복귀 표명 여부가 한미정상회담에 영향을 미치느냐’는 기자 질문에 “특별하게 달라지는 것은 없을 것 같다”고 말해 북핵 사태 해결을 위한 큰 틀의 원칙에 대해 논의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 관계자는 정상회담의 목표와 관련, “양국이 어떤 공동의 가치나 인식을 확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오는 9일 오후 부인 권양숙(權良淑) 여사와 함께 특별기편으로 출국, 부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마치고 곧바로 귀국길에 올라 오는 11일 밤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