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의제, 北불법행위 아니었다”

청와대는 12일 지난해 6월 워싱턴 정상회담에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위폐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를 표명했다는 인터넷매체 오마이뉴스 보도와 관련, “당시 회담의 핵심의제는 북핵문제 및 한미동맹이었고, 당시 초미의 관심사는 북한의 불법행위는 아니었다”며 “위폐문제가 미국 정부내에서 본격적으로 다루어진 것은 작년 8월 이후”라고 밝혔다.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힌뒤 “정상회담의 공식결과는 양측 실무자들간 합의한 성명 또는 공동언론보도문의 형식을 취하는데 워싱턴 정상회담에서는 ’조율된 언론설명방향’(Coordinated Press Guidance)이었다”며 “한미 양측은 북핵 문제에 대해 공동 인식을 분명히 했으며 이를 매우 명확하게 ’조율된 언론설명방향’에 담고 있다”고 밝혔다.

안보실은 “북핵문제와 관련해 우리측은 6·15 행사를 계기로 한 정동영(鄭東泳) 특사의 방북계획을 감안, 가급적 좋은 톤으로 대외발표를 할 것을 제의했고, 양국은 정 특사 방북시 이와 관련한 메시지가 북측에 전달될 수 있도록 협력하자는 분위기였다”고 설명했다.

안보실은 또 “당시 부시 대통령은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강조했으며, 북한의 제반 활동이 투명성을 유지하는 가운데 보다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도록 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안보실은 당시 부시 대통령의 “’애매한 신호(mixed signals)를 보내서는 안된다”는 언급과 관련, “(정상회담후 브리핑을 통해) 한미 양국 정상이 더 이상 분명하게 ’한 목소리’를 낼 수 없다고 말할 정도로 ’신호’와 ’성명’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당시 회담 브리핑을 통해 “양국 정상은 북핵문제가 심각한 문제이며, 북한이 지체없이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두 정상은 북한 핵무장은 수용할 수 없음을 재천명하고,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을 재확인했다”, “두 정상은 북한이 옳은 전략적 결단을 내리도록 촉구하고 6자회담이 실질적 진전을 이루도록 유연하고 성의있는 노력을 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