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서 동북아균형자론 얘기”

김 숙(金 塾) 외교통상부 북미국장은 다음 달 11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서 “동북아균형자론에 대한 얘기를 나눌 것으로 예상한다”고 26일 밝혔다.

김 국장은 이날 오전 CBS 뉴스레이다에 출연해 “북핵 문제와 한미동맹이 큰 의제이며 이를 논의하면서 동북아 정세와 비전에 대한 얘기가 나올 것이고 그 연장선에서 동북아균형자론이 거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 그는 “가장 시급한 문제로 한미 정상이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해결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안다”며 “작년 6월의 3차 6자회담에서 한국과 미국, 그리고 북한이 각각 안(案)을 낸 만큼 구체적 논의는 6자회담 장에서 담당자들이 할 것이고 한미 두 정상은 원칙과 대강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국장은 또 이번 한ㆍ미정상회담의 형식에 대해 “의전을 지양하고 두 정상이 심도있는 논의를 할 수 있도록 시간을 할애하는 등 실용적이고 업무적인 회담을 지향했으며 이는 정상회담의 새로운 패턴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미 양국의 갈등을 조장하는 듯한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외무성 차관의 발언과 관련, “우방인 일본의 고위관리가 한미정보공유에 대해 왜곡된, 오해를 살 만한 발언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