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6자 수석대표 15일 하노이서 회동

한국과 미국, 일본은 15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을 갖고 조만간 재개될 6자회담 관련 대책을 숙의할 예정이라고 외교통상부가 10일 밝혔다.

이번 회담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18~19일)을 활용해 열리는 것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3국은 지난달 31일 베이징(北京) 회동에서 도출해낸 6자회담 재개 합의의 내용과 북한의 의중을 평가하는 한편 9.19 공동성명 이행방안을 집중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3국의 협의 결과는 곧 이어지는 APEC 정상회의를 통해 재확인될 것으로 전해졌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APEC 정상회의 참석차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각각 양자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노 대통령은 또 양자 회담과는 별도로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을 갖는 방안도 3국 외교 경로를 통해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6자회담의 시기와 관련, 정부 소식통은 “여러가지 외교일정을 감안할 때 11월보다는 12월 초중반 개최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