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6자회담 등 북핵현안 협의착수

한국과 미국, 일본 3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18일부터 워싱턴에서 양자 및 3자회동을 연쇄적으로 갖고 6자회담 재개일정, 북핵 신고내용 검증방법 등 북핵 현안에 대한 논의에 착수했다.

3국 수석대표들은 이날 오후 한일 수석대표 회동을 시작으로 19일에는 미 국무부에서 한미, 미일 수석대표 회동을 가진 뒤 오후에는 한미일 3자 수석대표 회동을 갖는다.

연쇄 회동에서 3국 대표들은 마무리 수순에 들어가고 있는 북핵 신고문제를 평가하고 이에 대한 검증방안, 6자회담 재개 일정, 북핵 폐기단계인 3단계 이행방안 등에 대해 두루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번 회동에서는 북한이 미국에 건넨 영변 핵원자로 및 폐연료봉 재처리 공장 가동일지 등 북핵관련 자료에 대한 초기 분석결과에 대해서도 정보를 공유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이번 회동에서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삭제 및 적성국 교역금지법 적용 해제 관련 추진계획에 대해서 밝히고 납북자 문제 해결을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삭제 전제조건으로 내세워온 일본측에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한미일 3국은 내달 초에는 6자회담을 재개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삭제 및 적성국 교역금지법 적용해제를 위한 미국 정부의 절차가 이달 중에 시작되고 북한도 이를 전후해 핵프로그램 신고서를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전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6자회담 한국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본부장은 이날 오후 워싱턴에 도착,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다카 아주국장과 만찬을 겸한 양자회동을 가졌다.

한미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은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한 달 뒤인 지난 2006년 11월 하노이에서 있은 지 1년 6개월만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