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3국 외교장관 19일 서울서 회담 예정”

한.미.일 3국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안 채택에 따른 향후 후속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3국간 외교장관 회동을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16일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의 동북아 순방 일정을 조율하면서 3국 외교장관 회동을 19일 저녁 서울에서 갖는 방안을 추진하게 됐다”면서 “이를 위해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이 서울에 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3국은 이달 초 한미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포괄적 접근방안’ 협의를 위해 미국 하와이 등에서 3국 6자회담 수석대표간 회동을 개최하기로 의견을 모았으나 북한의 핵실험 강행 등으로 상황이 변한 점을 감안, 회동의 성격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 언론들은 아소 외상이 18일 일본을 방문하는 라이스 장관과 양국 외무장관 회담을 가진 뒤 19일 라이스 장관과 함께 서울을 방문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번 회담이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 이후 열린다는 점에서 확산방지구상(PSI) 참여와 대북 경제제재 등 현안을 놓고 한국과 미.일간 의견조율이 집중적으로 시도될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