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19일 도쿄서 북핵 3자협의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서 제출이 계속 늦어지는 가운데 한.미.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19일 도쿄에서 3자협의를 갖는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17일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3자협의를 위해 내일 도쿄로 건너갈 계획”이라며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도 시간에 맞춰 도쿄를 찾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최근의 북.일 간 관계 진전을 평가하고 차기 6자회담 개최시기 등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이 당국자는 덧붙였다.

북핵 한.미.일 3자협의가 열리는 것은 지난달 18∼19일 워싱턴 회동 이후 한 달만이다.

힐 차관보는 한.미.일 3자협의가 끝난 뒤 20일 베이징으로 건너가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회동할 것으로 알려져 이번 3자협의와 미.중 회동 뒤에는 6자회담 일정이 구체적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힐 차관보의 일본.중국 방문을 계기로 내주께 6자 수석대표가 곧바로 회동할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한.중.일은 앞서 14일 도쿄에서 열린 외교장관회담에서 이달 말 6자 회동을 갖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