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19일 도쿄서 북핵 3자협의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서 제출이 계속 늦어지는 가운데 한.미.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19일 도쿄(東京)에서 3자 협의를 갖는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17일 “우리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3자 협의를 위해 내일 도쿄로 건너갈 계획”이라며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도 시간에 맞춰 도쿄를 찾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최근의 북.일 간 관계 진전을 평가하고 차기 6자회담 개최시기 등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이 당국자는 덧붙였다. 북핵 한.미.일 3자 협의가 열리는 것은 지난달 18∼19일 워싱턴 회동 이후 한 달만이다.

힐 차관보는 한.미.일 3자 협의가 끝난 뒤 20일 베이징으로 건너가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회동할 것으로 알려져 이번 3자 협의와 미.중 회동 뒤에는 6자회담 일정이 구체적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힐 차관보의 일본.중국 방문을 계기로 내주께 6자 수석대표가 곧바로 회동할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한.중.일은 앞서 14일 도쿄에서 열린 외교장관회담에서 이달 말 6자 회동을 갖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다.

곤잘로 갈레고스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힐 차관보가 18일 출국해 19일 일본에 도착, 일본과 한국 관리들과 6자회담과 관련, 협의를 벌일 예정”이며 “20일에는 중국으로 건너가 추가 협의를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힐 차관보의 귀국 및 추가 일정에 대해서는 나중에 자세히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갈레고스 부대변인은 그러나 북미 간 접촉 일정은 현재 잡힌 게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북한의 뉴욕 채널을 이용하거나 힐 차관보가 북한 당국자와 접촉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현재 잡힌 일정이 없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