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이르면 내주 북핵 3자협의

한국과 미국, 일본 정부는 빠르면 내주, 늦어도 내달초 뉴욕에서 북핵 관련 3자 고위급 회의를 열 것이라고 이태식(李泰植) 주미 대사가 18일(현지시각) 밝혔다.

이는 지난 2003년 1월 마지막으로 공식회의를 가진 이후 간헐적으로 비공식 회의만 열다 지난해 6월 비공식 만찬회동 후엔 아예 중단된 3자간 대북정책조정감독그룹(TCOG) 회의가 사실상 부활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있다.

이 3자협의는 특히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이 워싱턴 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의 더욱 포괄적인 접근책”을 마련키로 합의한 것을 계기로 열린다는 점에서 유엔안보리의 대북 결의에 의거한 제재와 별개로, 교착상태인 북핵 6자회담 재개와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관계국들의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이 본격화하는 일환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한국과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이 이번주 뉴욕에서 예정돼 있으며, 미국측은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의 뉴욕 방문시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여 5개국 외교장관 회의도 추진하고 있어 뉴욕 유엔총회장을 중심으로 북핵 논의가 활발히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태식 대사는 “한국 정부도 3자협의를 갖는다는 데 합의했다”며 3자협의 개최를 분명히 했으나, TCOG의 부활이냐에 대해선 직답을 피했으며, 미 국무부 관계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TCOG이라고 부르지 않고 3자협의를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한국이 3자협의를 재개키로 한 이유에 대해 북핵 문제에 대해 미국 및 일본과 각각 별도로 협의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특히 북한의 미사일 발사 후 안보리에서 일본이 미국의 후원아래 대북 결의안을 주도할 때 한국측 입장을 반영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던 점을 지적했다.

재개되는 북핵 3자협의엔 천영우(千英宇)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사사에 겐이치로(佐江賢一郞)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등 3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참석한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