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도쿄서 대북문제 논의

한국과 미국, 일본의 북핵 6자회담 수석 대표들이 19일 오후 일본 외무성에서 회동을 갖고 북핵문제 해법을 논의한다.

3국 수석 대표들은 이날 회동에서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와 이에 따른 미국의 대북 제재 해제 문제 등 비핵화 2단계를 마무리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담에서 일본측은 지난주 열린 대북 협상 결과를 설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미국은 북한의 핵시설 가동 기록에 대한 분석 결과를 설명하고 향후 6자회담 개최 일정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국측 수석 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8일 오후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 “조기에 구체적 진전이 나오기를 기대한다. 일본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전했다.

두 사람은 또 북한의 비핵화 진전에는 ‘완전하고 정확한 핵프로그램 신고’의 조기 이행이 불가결하다는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측 수석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도 일본 방문에 앞서 “이번 방문은 6자회담을 활성화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말했다. 이번 3자 회동은 지난달 18~19일 워싱턴 회동 이후 한달만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