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내일 도쿄서 북핵 수석회동

한.미.일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19일 도쿄에서 3자회동한다.

지난달 18∼19일 워싱턴 회동 이후 한달만의 이번 3자회동에서는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와 이에 상응한 미국의 대북 제재해제 등 비핵화 2단계를 마무리하기 위한 3국 간 세부 조율이 있을 예정이다.

또 차기 6자회담 개최 일정도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8일 도쿄로 출발하기 앞서 가진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이번 회동에서는 지난 주까지의 긍정적인 흐름을 정리해 2단계를 마무리하고 3단계를 논의하는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논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저녁 일본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다카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양자협의를 갖고 최근의 북.일관계 정상화 실무회의 결과를 청취하는 한편 대북 에너지.중유 지원에 일본의 동참을 촉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 본부장은 19일 3자회동 뒤 20일 오전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와 양자협의를 가진 뒤 귀국하며 힐 차관보는 20일 오후 베이징으로 건너가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과 회동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