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北제재기업 10여곳 제출키로

한국과 미국, 일본 등은 북한의 10여개 기업이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에 관련된 것으로 보고 이들 명단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위원회에 제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위 외교소식통은 14일 “한.미.일이 제재대상이 될 북한 기업 리스트에 대해 협의했으며 10여개의 기업을 제재위에 제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기업을 구체적으로 적시하지는 않았지만 지난 1월 미국 정부로부터 WMD에 관련된 혐의로 제재를 받은 조선광업무역개발회사(KOMID), 목송(Moksong)무역회사, `시노-키(Sino-Ki) 등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안보리가 13일 채택한 의장성명에는 유엔 제재위가 24일까지 제재 대상기관 및 물품의 리스트를 작성하도록 하고 있다.

이 소식통은 “한.미.일이 제출할 제재 대상기업들이 그대로 제재위에서 확정될 지는 장담할 수 없다”면서 “유엔 안보리 이사국 15개국으로 구성된 제재위에서 토론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06년 10월 북한의 핵실험 이후 채택된 유엔 결의 1718호에 따라 설치된 유엔 제재위가 북한 특정 기업들을 제재대상으로 지목하면 유엔 회원국들은 이들 기업과의 거래를 전면중단해야 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