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3자협의’ 후속 외교행보 본격화

지난 26일 서울에서 고위급협의를 가진 한.미.일 3국은 북핵 문제의 시급성을 감안, 곧 바로 후속 외교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다.

6자회담 일본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3국 고위급협의를 마치고 베이징으로 가서 27일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 등을 만나 3국 협의 내용을 중국측에 설명했다.

아직 일정을 확정되지 않았으나, 우리나라와 미국도 이번 주부터 중국 및 러시아측과 접촉해 3국 협의 결과를 전하고 대북 설득 방안을 집중 협의할 예정이다.

정부 당국자는 28일 “사사에 국장이 베이징을 방문한 것을 비롯해 이번 주부터 6자회담 관련국들의 접촉이 다각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중국의 닝푸쿠이(寧賦魁) 외교부 한반도 담당 대사 등 중국측 핵심인사가 북한을 포함해 관련국들을 방문, 6자회담 조기 개최를 위한 `사전 조율’ 작업을 벌일 가능성이 적지 않은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관련국들 사이의 협의는 3국 고위급협의 결과를 바탕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지난 주말 서울에서 진행된 한.미.일 고위급협의의 내용은 크게 세 가지 범주로 나누어져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국을 통해 북한에게 전달할 내용이 그 첫 번째이고, 중국 정부에 대한 메시지가 그 두 번째이며, 3국이 각각 알아서 해나가야 할 일이 나머지 하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