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연합훈련 중단 안해…北, 먼저 비핵화 태도 보여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훈련을 중단하면 핵실험을 중지할 준비가 돼 있다는 리수용 북한 위무상의 주장을 일축한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전하면서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진지한 태도를 보이면 우리도 긴장 완화를 위한 진지한 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북한이 핵개발을 중지할 용의가 있다면 언론 보도를 통해 발표하는 것보다는 ‘더 나은’ 방식을 택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앞서 리수용은 AP통신 등에 한미연합군사훈련을 겨냥 “조선 반도에서의 핵전쟁 연습을 중단하라”면서 “그러면 우리도 핵 실험을 중단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북한이 23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것에 대해 “아직 분석 중”이라면서도 “북한이 끊임없이 도발적인 행동을 이어가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다수의 실험에서 실패하지만 실험을 할 때마다 지식을 얻는다”면서 “미국과 동맹국들은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을 압박할 수 있도록 중국과의 협력을 구축해왔지만, 아직 원하는 수준은 아니다”면서 중국을 향해 대북 압박 공조에 적극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