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연합훈련 사흘째…해상차단·공중요격 훈련

서해 한미연합훈련 3일차인 30일은 우리 해상을 침투한 적 함정을 기동하지 못하게 하는 해상차단훈련과 적기를 조기 식별해 진로를 통제하는 훈련 등이 실시된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오늘 연합대공방어훈련과 공중침투대응훈련이 이틀째 이어지고 해양차단훈련과 다수 항공기통제 및 공중요격절차훈련 등이 새로 시작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해양차단훈련은 북한 함정이 북방한계선(NLL)을 침투한 경우를 가정해 서해상에서 실시된다”며 “우리 함정이 적 함정을 둘러싸서 더 기동하지 못하게 봉쇄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다수 항공기통제 및 공중요격절차훈련은 한·미 양국 이지스함이 미 7공군과 우리 공군의 전투기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군 관계자는 “일반 구축함은 다수의 전투기를 통제할 수 없지만 세종대왕함처럼 첨단 지휘체계를 갖춘 이지스함은 가능하다”며 “이지스함이 다수의 항공기를 통제하면서 항공기에 요격지점을 하달하는 등 훈련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대공방어훈련과 공중침투대응 훈련 때도 미 7함대 소속 항공모함인 조지워싱턴호와 양국 이지스함 및 전투기가 참여해 공중에서 침투하는 가상의 적을 격멸하게 된다. 이와 함께 공군 전투기의 실사격 폭격 훈련, 자유공방전 등도 이틀째 계속된다.


훈련이 진행되는 동안 최정예 정찰기인 ‘조인트스타즈'(J-STARS)는 북한의 해안포와 지상포기지의 움직임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북의 도발 징후에 대비한 경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28일 시작된 서해 한미연합훈련은 한미동맹 의지를 과시하고 북한의 도발을 억제할 목적으로 실시되고 있으며 내달 1일 끝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