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연합훈련 내일부터 시작…남북관계 감안 홍보 자제

한미 양국은 24일 연합군사훈련인 ‘키 리졸브'(Key Resolve) 및 독수리(Foal Eagle) 연습을 시작한다. 군 당국은 최근 상호비방 중지 등 관계개선의 기미를 보이는 남북관계를 감안해 과도한 훈련 홍보 등은 자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컴퓨터 시뮬레이션 등 지휘소훈련(CPX) 형식으로 진행되는 키 리졸브 연습은 내달 6일까지 실시되며 실제 병력과 장비가 기동하는 독수리 연습은 4월 18일까지 진행된다.


키 리졸브 연습에 참가하는 미군은 5천200여명(해외 증원 1천100명)으로 작년 3천500여명에 비해 1천700명 정도 늘었다. 작년 합참이 주관했던 것과 달리 올해는 한미연합사 주도로 진행되기 때문에 참여하는 미군이 늘어났다.


그러나 독수리 연습에 참여하는 미군은 7천500명(해외 증원 5천100명)으로 매년 해외 증원 병력 위주로 1만여명이 참여했던 것에 비해 병력 규모가 축소됐다.


미국 시퀘스터(예산 자동 삭감)의 영향으로 예산이 많이 소요되는 해외 주둔 미군 참여 실기동훈련 규모가 축소되고 장비나 물자 이동이 적은 지휘소훈련이 강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우리군도 영동지방 폭설과 조류 인플루엔자 등 대민지원에 투입된 병력이 늘어 지난해 20만 명보다는 줄어들 것으로 알려졌다. 훈련 참가 병력이 줄어듦에 따라 해상과 상륙 훈련 등 대규모 병력이 투입되는 훈련도 축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북한은 한미연합훈련을 이산가족 상봉 이후로 연기할 것을 요구했지만 두 사안을 연계해서는 안 된다는 우리 측 요구를 수용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