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신뢰가 북핵해결의 기초”

미국을 방문 중인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한미간의 신뢰와 동맹관계가 북핵문제 해결의 기초가 됐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반 장관은 이날 뉴욕 주유엔대표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쟁점으로 부각됐던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권 문제를 해결하는데 한미간의 신뢰와 동맹관계가 해결의 기초가 됐다면서 이번 북핵회담 타결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기틀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반 장관은 또한 한반도 평화체제 수립논의의 계기가 마련됐다는 것도 큰 성과라면서 이번 합의가 한반도 평화안정과 동북아 정세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 장관은 이번 북핵회담 타결이 제네바 합의와 다른 것은 일단 형식 면에서 제네바 합의는 북미 간에 이뤄진 것이었으나 이번에는 6개국 간 합의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으며 내용면에서도 ’동결 대 보상’아닌 ’폐기 대 상응조치’라는 점에서 구별된다고 설명했다.

반 장관은 이어 미국을 움직인 커다란 요인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여기서 협상의 모멘템을 놓치면 문제가 장기화될 수도 있고 국제적인 비확산 체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부각시킨 것이 주효했다”고 소개했다.

반 장관은 그러나 이번 합의에 따른 북한 핵의 폐기시점과 검증방법, 경제적 지원, 관계국 관계정상화, 안전보장 등 공동문건의 구체적인 단계는 앞으로 협의가 진행될 것이라면서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반 장관은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문제에 대해서도 지난 중대제안시 신포 경수로는 종료하는 것으로 돼 있지만 이 문제는 좀더 시간을 가지면서 관련국 의견을 봐서 결정될 문제라고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