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공동 北경제연구 ‘한반도미래포럼’ 발족

우리나라와 미국이 공동으로 북한경제에 대해 연구하는 한반도미래포럼이 발족했다.

동북아시아연구재단(NEAR재단)은 5일 미국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원과 서울 전국경제인연합회 대회의실에서 한반도미래포럼 창립기념식을 갖고 북한경제연구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재단과 연구원은 향후 매년 정기적으로 북한경제연차보고서를 한글과 영문으로 발간하는 한편, 북한경제에 관한 주제별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연구프로젝트를 진행한 뒤 그 결과를 서울과 워싱턴에서 정기세미나를 열어 발표키로 했다.

한반도미래포럼은 한국과 미국의 북한 연구학자와 전문가들 간에 북한 경제의 실체에 대한 정보와 인식을 공유하는 실천적 지식포럼으로, 합리적 대북 정책 수립의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포럼의 연구목표는 동북아시아에서 한국의 능동적 역할을 위한 한반도 경제지형 구상이다. 주요 연구분야로는 북한경제의 실체에 대한 정보를 모니터링해 데이터베이스화하고 남북경협실천 로드맵을 제시하며 현실적 한반도 문제 연구를 위해 국제사회와 지적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북한을 포함한 동북아시아 개발회의 개최를 추진하는 것이다.

포럼에는 한국측에서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 정종욱 전 주중대사 등 전직 관료와 북한관련 기업연구소 및 대학교수들이, 미국측에서는 프란시스 후쿠야마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 교수, 돈 오버도퍼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원장을 비롯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원 소속 북한경제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한다.

포럼은 이 날 첫 행사로 한반도 경제지형 구상이라는 주제로 국제세미나를 가졌다.

세미나에서는 양문수 경남대 북한대학원 교수가 한반도 경제권 형성을, 윤덕룡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선임연구원이 금융분야 남북 협력방안을, 동용승 삼성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산업분야 남북 협력방안에 대해 주제발표를 한 뒤 국내외 전문가들의 토론이 이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