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2차 소환통보 거부…”특권의식 발로”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에게서 5만 달러의 ‘불법자금’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검찰의 2차 출석요구도 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13일 밝혔다.


한 전 총리 공동대책위원회는 검찰이 한 전 총리에게 14일 오전 출두하라고 통보한 것과 관련 “검찰이 수사의 적법성과 정당성을 회복하지 않는 한 기존 입장에서 바뀐 것이 없다”며 “불법적인 수사행태에 협조할 필요를 못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11일 오전에 출석하라는 요구에 응하지 않자 14일 오전 9시까지 출석하라고 2차 통보했다.


공대위는 ‘출석 요구는 한 전 총리에게 소명기회를 드리는 것’이라는 검찰 입장에 대해서도, “객관적이고 충분한 증거나 자료도 확보하지 않고 오라가라하는 수사는 적법절차에 근거한 공정한 수사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데일리NK와 통화한 이재교 변호사는 “일반시민들도 (검찰이 소환을 요구하면) 응해야 한다”며 “불응하는 것은 전 총리로서 특권층의 모습으로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소환을 거부하다 체포영장이 발부되면) 강제로 수사가 진행되는 것처럼 보여 피해자로 비춰질 수 있다”며 “억울하다면 대질심문에 나서는 등 적극적으로 자신을 변호하면 될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