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전략공천說’…”민주정당 포기 선언”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6월 지방선거 출마의사를 사실상 피력하고, 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를 선정하는 데 전략공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당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한 전 총리는 5일 범친노계 모임인 ‘시민주권’ 신년회에 참석해 “저는 여러분과 국민이 요청하는 결정에 따를 각오이며 마지막 힘을 쏟을 생각”이라며 “야권과 민주세력이 연합하고 뭉친다면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에게서 5만 달러의 ‘불법자금’ 수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한 전 대표가 ‘명예회복’과 동시에 본격 ‘정치행보 재개’ 의사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유력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다 ‘불법자금 수수설’에 휘말렸음에도 지지세 변동폭이 작자 공세적 행보에 나선 셈이다.


민주당 내에선 서울시장에 대한 전략공천 가능성까지 내비치는 상황이다. 인물난에 허덕이는 민주당이 한 전 총리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박지원 정책위의장은 6일 MBC ‘손석희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한 총리는 처음부터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됐고, 서울시장 출마를 거둬들이겠다는 말을 하지 않았었다”며 “(한 총리가)서울시장 출마에 대한 강한 집념을 그때도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불구속기소 상태에서 재판을 받아야 하는 부담이 있지만 본인이 볼 때나 우리 민주당에서 볼 때 분명한 무죄입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구애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 정책위의장은 “서울시장 후보 결정이 지방선거 승리의 견인차가 되기 때문에 외부에서 훌륭한 후보를 영입할 때는 전략공천도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내 서울시장 출마의사를 밝힌 의원들을 중심으로 불만이 터져 나오는 실정이다. 


서울시장 경선 출마를 선언한 김성순 의원은 긴급 보도자료를 통해 “이는 시대 흐름에 역행하는 비민주적 발상이자, 유권자인 서울시민을 무시하는 행태”라며 “여야 공히 국민경선제로 가는 추세에서 1인을 위해 전략공천을 하는 것은 민주적 정당이기를 포기한 것으로 승복하기 어렵다”며 당 지도부를 겨냥, 비판했다.


당 지도부가 전략공천을 공식 선언할 경우 현재까지 출사표를 던진 김 의원, 이계안 전 의원을 비롯해 출마를 공식화 하지 않았으나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인물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추미애 징계’에 따른 논란으로 내홍이 한창인 민주당이 또 다른 악재에 직면한 셈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