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의혹’…정세균 ‘곽영욱 인사’에 개입?

검찰이 ‘불법자금’ 수수 의혹으로 한명숙 전 국무총리를 불구속 기소하며, 공소장에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의 석탄공사 사장 인선 과정에 정세균 민주당 대표가 모종의 역할을 한 게 아니냐는 관련 진술을 게재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검찰은 22일 공소장에서 “한 전 총리는 2006년 12월 20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으로 당시 정세균 산업자원부 장관과 곽 씨 등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면서 정 장관에게 곽 씨를 잘 부탁한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면서 “곽 씨는 오찬 후 다른 참석자들이 나가고 한 전 총리와 둘만 남게 되자 2만, 3만 달러가 든 봉투 2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곽 전 사장은 이 오찬이 있기 직전인 같은 해 11월 말쯤 ‘석탄공사 사장에 지원하라’는 산자부 고위 공무원의 전화와 산자부 과장의 자택 방문을 받고 석탄공사 사장으로 지원할 준비를 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산자부 고위 관계자에 대한 조사에서 “당시 정세균 산자부 장관의 지시를 받고 곽 전 사장에게 전화를 하게 됐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 대표 측은 “한 전 총리와의 오찬회동은 정 대표의 산자부장관 퇴임 8일 전에 이뤄진 것으로, 이미 후임 장관이 선정된 마당에 산하 공기업 인사에 개입한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에게서 인사청탁 명목으로 5만 달러를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로 한 전 국무총리를 불구속 기소했으며, 이미 횡령혐의로 구속 기소된 곽 전 사장은 뇌물공여 혐의를 추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