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불법자금 수수?…정국 ‘태풍의 눈’

‘대한통운’ 비자금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곽영일 전 사장으로부터 한명숙 전 국무총리에게 수만 달러의 돈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정치권에 적지 않은 파장이 일고 있다.


한 전 총리와 민주당이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 대응 등 적극적으로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만일 의혹이 사실로 들어날 경우 한 전 총리 자신 뿐 아니라 민주당은 도덕성에 치명적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부 여당에 정국주도권을 되찾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는 민주당의 기세도 한풀 꺾일 가능성이 크다.


‘조선일보’는 4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비자금 조성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곽영욱 전 사장으로부터 ‘한명숙 전 국무총리에게 2007년 무렵 수만 달러를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 대가성 여부를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곽 전 사장이 2007년 4월 한국전력공사의 자회사인 한국남동발전 사장으로 선임된 점에 주목, 이 돈이 사장 선임을 도와주는 대가로 준 것인지 아니면 불법 정치자금인지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 전 총리는 “아주 철저하게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말하며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지방선거용 야권 탄압” “검찰의 정치보복성 기획수사”라는 반응을 보이며 적극적 대응방침을 밝혀, 향후 논란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한 전 총리는 김대중·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 서거 당시 장례위원장 등을 맡으며 대중적 인지도를 확보, 내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내년 지방선거를 겨냥한 기획수사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또한 친노세력의 대표적 인사이자 민주화운동 경력 등으로 야권의 도덕성을 상징하는 한 전 총리의 이미지에 흠집을 냄으로써 민주당의 정국 드라이브에 급제동을 걸고, 동시에 골프장 로비사건과 ‘한상률 의혹’ 등을 희석시키려는 표적수사가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된다.


우상호 대변인은 논평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고간 ‘박연차 게이트’ 수사 당시와 똑같은 검찰의 습성이 되살아났다”며 언론을 통한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에 총력 대응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미경 사무총장도 확대간부회의에서 “검찰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흘려 실정법을 위반한 것으로 묵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