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개방유도가 北인권 해결 지름길”

한명숙(韓明淑) 총리 지명자는 18일 북한 인권문제와 관련, “경제교류 협력을 통해 북한의 개방을 유도하는 것이 북한 인권문제 를 해결하는 지름길”이라고 밝혔다.

한 지명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특위에 출석, 열린우리당 이목희(李穆熙) 의원의 질의에 대해 “말만으로 해서는 안되고 실질적 도움을 줘 생존권을 지킬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 지명자는 “북한 인권문제를 강하게 주장하는 사람들이 북한에서 굶어 죽어가는 아이들에게 무엇을 했느냐”고 반문하면서 “남북이 대치돼 있고 평화의 싹과 신뢰가 튼튼하지 않은 상태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방북 추진에 언급, “6·15공동선언을 함께 한 분들인 만큼 서로 신뢰가 있다는 점에서 상당한 의미를 지닌다”면서 “6자 회담이 막혀 있고 여러가지 어려운 상황 속에서 함께 풀어갈 해법을 만들수 있지 않느냐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대통령의 방북자격과 관련, “개인 자격이 아니라 정부특사 자격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할 생각이 없는냐”는 이 의원의 질의에 “그런 결정은 대통령이 내리는 것”이라면서 “이 의원의 의견을 전달할 기회가 있으면 전달해 보겠다”고 말했다.

한 지명자는 이밖에 경기전망에 대해 “거시지표로 보면 여러면에서 회복세가 분명히 보인다”면서 “내수경기 진작의 속도가 느려 많은 서민이 아직 고통을 당하고 있으나 올 하반기부터는 상당히 좋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