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정상합의, ‘北정상화에 유리하다’ 설득해야”

조한범 통일연구원 통일학술정보센터 소장은 한·러 정상회담을 통한 합의의 실현과정이 “북한의 경제위기 해소와 정상화에 유리하다는 점을 북한에 적극적으로 설득하고 참여를 유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소장은 지난달 30일 연구원 홈페이지 ‘온라인시리즈’에 게재한 글에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주요 사항들도 남북 간의 협력을 전제로 한 것들이라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대통령이 제안한 ‘철의 실크로드’, ‘에너지 실크로드’, ‘녹색 실크로드’ 등 3대 신(新)실크로드 건설안의 경우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이 없이는 효율적 추진이 어렵다”고 강조했다.

특히 “철도의 경우 북한지역의 통과가 필수적이며, 에너지와 연해주 농업 개발의 경우도 북한의 참여 및 노동력 제공 등을 통해 효율적 추진이 가능한 사안”이라며, 이는 “남북한과 러시아 간의 3각 협력체제 구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러시아는 푸틴 전 대통령의 집권과 아울러 강력한 러시아 재건을 위한 전방위 외교를 전개해왔고, 메드베데프 체제는 이를 계승하고 있다”며 “한반도 통일이라는 동북아질서의 재편과정에서 러시아는 잃을 것보다는 얻을 것이 많다. 따라서 대한반도 정책이 변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