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가스관사업, 긴밀히 협력” 합의에 그쳐

이명박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남북러 가스관 연결사업 실현을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또 두 정상은 북핵 문제의 포괄적이고 근본적인 해결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6자회담 재개 여건 조성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키로 했다.


이 대통령과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이날 상트페테르부르크 그랜드 유럽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청와대 박정하 대변인이 전했다.


두 정상은 북한을 경유한 가스관 사업이 남·북·러 3국 모두에게 경제적 이익을 가져다 줄 것이라데 공감을 표했다. 


하지만 이 대통령은 “북한의 두차례 도발로 북한을 통과하는 가스관의 안전성에 대한 걱정이 많은 것도 사실”이라며 “핵문제를 비롯한 북한문제 해결을 위한 러시아측의 노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이와 함께 가스관 안전문제 등이 해결될시 러시아 극동지역의 잉여전력을 북한을 경유해 한국에 공급하는 사업도 검토 가능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우리 정부 당국은 이번 한·러 정상간 가스관 사업 합의 수준에 대해 “정상 차원의 정치적 의지와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부 당국자는 “2015년부터 2017년 사이에 가스공급이 시작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지만 현재로서는 더디게 시작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이어 “특히 전반적인 한반도 정세여건이 호전되고 당사국들 사이의 신뢰구축이 선행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한편, 가스공급을 추진중인 러시아 국영가스회사 ‘가스프롬’의 니콜라이 두빅 법무실 실장은 전날 ‘한·러 대화(KRD)’ 포럼에서 지난 9월 가스프롬과 한국가스공사가 합의한 서명서를 소개, 양국은 2013년 공사에 착수해 2017년 1월부터 가스공급을 시작한다는 내용의 로드맵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정상회담에서 원칙적인 합의 수준에 그친 만큼 향후 사업 추진도 더뎌질 수 밖에 없을 것이란 예상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