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北 경유 가스 파이프라인 협의

한국과 러시아가 에너지장관 회담을 열어 북한을 경유하는 파이프라인을 통해 시베리이산 천연가스를 반입하는 방안 등을 협의한다.

지식경제부는 이윤호 장관이 세르게이 슈마트코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과 7일(현지시간) 회담을 갖고 ‘한-러 에너지협력 액션플랜’을 채택하기 위해 모스크바를 방문한다고 6일 밝혔다.

한-러 에너지협력 액션플랜은 지난해 9월 러시아 측의 제안으로 협의가 시작됐으며 그간 양국은 자원협력위원회 등의 경로를 통해 논의를 진행해왔다.

액션플랜에는 러시아산 천연가스의 공급방안에 대한 그간의 연구 이행상황과 향후계획, 유.가스전 공동 탐사 및 생산협력 방안, 내년부터 시작되는 동시베리아 송유관 2단계 건설사업, 양국간 전력거래 타당성 연구 등이 포함돼있다.

러시아산 천연가스 공급방안은 그간 북한 육상을 경유하는 파이프라인 건설을 놓고 러시아 측 가즈프롬이 타당성 연구를 진행 중이며 대안으로 동해 해저 파이프라인이나 액화천연가스(LNG) 운송방안 등도 검토되고 있다.

양국은 아울러 러시아 남야쿠티야 지역의 탄광개발 문제와 우라늄 공동 탐사 및 개발, 원자력 연료가공 문제도 협의하기로 했다.

이 장관은 회담 후 이고르 세친 러시아 에너지담당 부총리도 만나 양국간 자원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이 장관은 러시아산 천연가스의 원활한 도입을 위한 양국간 협력 강화문제와 함께 과거 탐사허가를 받았다 계약이 종료됐던 서캄차카 해상광구 등 러시아내 신규 유망광구 개발에 한국석유공사와 가스공사 등 국내 기업들이 참여하는 방안을 협의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