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정상 북핵·실질 협력방안 논의

독일을 국빈방문중인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3일 오후(한국시간 13일 저녁) 베를린 시내 총리실에서 게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간 실질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지난해 10월 슈뢰더 총리가 베트남에서 열린 제5차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에서 노 대통령의 독일 방문을 공식 요청한 데 따라 이뤄지는 이번 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독일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문제와 과거사 처리 방식 등을 논의할지 주목된다.

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지난 2월 10일 북한의 핵무기 보유 선언과 6자회담 무기한 불참 선언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북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및 동북아 정세와 유럽연합(EU) 통합 등 상호 관심사에 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노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 비핵화, 북핵 불용, 6자회담을 통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등 ‘북핵 3원칙’을 재확인하고 동북아지역의 안정과 평화를 위한 정부의 노력에 지지와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슈뢰더 총리는 참여정부가 일관되게 추진해온 평화번영정책에 대한 지지 입장을 재확인하고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EU와 독일의 역할에 대해 설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두 정상은 아울러 양국의 투자및 교역 기반을 확대해 나가기로 하고 이를 위해 IT(정보기술), 중소기업, 산업기술 분야에서 협력 체제를 다지는 방안을 집중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노 대통령은 정상회담 직후 이날 밤 독일의 두번째 방문지이며 독일의 교통.금융 중심지인 프랑크푸르트로 이동, 동포간담회를 시작으로 경제통상 외교 활동을 벌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