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정상, 한-EU FTA 조기발효 논의

이명박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방한중인 호르스트 쾰러 독일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협력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쾰러 대통령 내외는 지난 7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우리나라를 국빈 방문 중으로, 독일 대통령으로서는 지난 2002년 이후 8년만에 방한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지난해 10월 유럽방문때 가서명된 한.EU(유럽연합) FTA(자유무역협정)에 대한 독일의 지지에 사의를 표명하고 이 협정의 조속한 서명과 비준을 위한 독일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또 오는 11월 서울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독일의 지지와 협력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쾰러 대통령은 한국이 올해 G20 정상회의 의장국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양국이 새로운 세계질서에 건설적인 기여를 해나가자고 밝혔다.


양국 정상은 전쟁과 냉전으로 인한 분단 속에서 경제 기적을 이룩하는 등 유사한 역사적 경험을 공유하면서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각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발전시켜온 점을 평가하고, 올해 통독 20주년을 맞아 독일의 통일 및 사회통합 경험을 양국이 공유할 수 있도록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쾰러 대통령은 “통일과 관련해 두가지 문제를 강조하고 싶다”면서 “하나는 통일이 이뤄질 것이란 가능성을 절대 포기하지 말라는 것이고, 생각보다 빨리 통일이 올 수 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고 미리 준비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대통령은 “통독 당시보다 한국은 서독보다 경제력이 크지 못하고 북한은 동독보다 훨씬 더 어려운 상태여서 문제가 적지 않으리라 생각한다”며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다시 하게 됐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이와 함께 한반도와 동북아, 유럽 등 지역정세와 세계경제, 아프가니스탄 재건사업, 기후변화 대응, 개발원조, 녹색성장 등 글로벌 이슈에 대해서도 정책적 공감대와 협력기반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EU 내 주도적 역할을 하고 있는 독일과 G20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 기후변화 대응 등 범세계적 문제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독일 및 EU 차원의 지지를 재확인하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쾰러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이 대통령과 만찬을 함께 할 예정이며, 방한기간 김형오 국회의장, 사공일 G20정상회의준비위원장과 조석래 전경련 회장을 비롯한 경제 4단체장 등을 면담한 뒤 오는 10일 오전 이한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