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대표 “美 동의없는 포용정책이 문제”

민주당 한화갑(韓和甲) 대표는 11일 “참여정부의 대북 포용정책은 미국의 동의를 얻지 못하고 추진한 데에 일차적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 때는 (햇볕정책을) 미국.일본과 협의해서 함께 갔지만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단독으로 포용정책을 밀고 가다 이제 한계에 부딪친 것 아니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햇볕정책을 밀고갈 때 원칙은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하고 미국.일본과 협의해 함께 간다는 두 가지였다”며 “하지만 노무현 대통령은 그 두 가지가 다 없고, 우방의 지지를 못받는 포용정책은 우리 정부의 한계를 드러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핵 이전에는 한국이 북한에 대해 우위를 점하고 있었지만 핵 출현 이후에는 그게 역전될 수 있다”며 “우리가 북한을 대할 때 과거 햇볕정책의 대상으로 민족적 양심에서 파트너로 대할지 우리 주적으로서 우방과 손잡고 대적해나갈지 결정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는 (국제사회의) 집단적인 대응이 필요한 때며 그래서 유엔 결의를 통해 같이 간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문제,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 문제도 우방과 충분히 상의해서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