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새 北병사·주민 3명 귀순…경계태세 지적

지난 6일 북한군 병사가 상관 두명을 사살한 후 파주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귀순한데 앞서 지난주에도 동부전선 휴전선을 넘어 또 다른 북한군 병사가 넘어왔던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이 병사는 군 경계 철조망을 넘어 스스로 최전방 감시초소(GP)까지 들어왔지만 우리군의 어떠한 저지도 받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져 군 경계망이 허술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8일 일부 언론에 따르면 지난주 동부전선 강원도 고성군 22사단 GP 생활관에서 계급이 확인되지 않은 북한군 한명이 출연했다. 


이 병사는 휴전선을 넘어 우리측 GP까지 오는 동안 우리 군의 어떤 저지도 받지 않았다. 정부는 현재 국가정보원과 군 정보기관 등이 참여하는 합동신문조를 편성해 어떤 경로로 이 병사가 철조망을 뚫고 넘어왔는지를 조사중이다.


지난달 9일에도 인천 강화군 교동도에서 발견된 북한 민간인도 인근 군 경계 철조망을 넘어 민간 지역에 숨어 있다가 엿새 만에 발견됐다. 이 귀순자도 철조망을 뚫고 남하했지만 해당 지역을 경계하는 부대는 이를 알지 못했다.


김광진 민주통합당 의원은 “우리 군 기강이 얼마나 허술한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면서 “만일 해당 병사가 수류탄이나 총기 등 무기를 휴대하고 들어왔다면 우리 군은 전부 몰살 될 수 있었던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군은 “우리 군의 경계태세가 구멍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북한군 병사가 귀순의사를 밝히고 넘어와 현재 합동신문조의 조사가 진행 중인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북한군 병사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우리 측 GOP초소로 접근하는 것을 발견해 안전하게 귀순을 유도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