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PSI 참여 공식화해야”

한나라당은 6일 북한의 장거리로켓 발사에 대한 후속 대책으로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의 참여를 공식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정부는 5일 로켓 발사 직후 브리핑에서 “PSI 전면 참여를 적극 검토 중에 있다”는 원론적 답변만 내놓은 바 있다.

황진하 당 제2정책조정위원장은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민경욱입니다’에 출연, “PSI 참여에 대한 정부 입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어떤 결론이 나오느냐를 보면서 시점을 택하려는 것 같다”며 “그러나 북한이 (로켓발사를) 계속 만류해도 막무가내로 발사해 참여 필요성을 더욱 증가시켰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PSI 참여는 오히려 때가 늦었다”면서 “지난 정부 때는 북한을 자극할 수도 있다는 차원에서 이상한 논리를 갖고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대량살상무기가 확산되는 것은 평화를 저해하는 것이고, 긴장을 고조하는 것이어서 자제돼야 한다”면서 “대량살상무기 선적 여부에 대한 조사는 공해상에서 하는 게 아니라 해당국 역내에 들어왔을 때 하는 것으로서, 대량살상무기에 대한 국제적 정보를 교류하고, 확산을 막는 행위에 동참한다는 데 의미를 갖는다”고 지적했다.

임태희 정책위의장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서 “PSI는 대량살상을 가져오는 무기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자는 구상으로서, 이에 참여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북한이 대량살상무기를 확산시킬 의도가 없다면 북한도 참여할 구상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임 정책위의장은 로켓 발사가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 “발사 자체는 북한이 예고해 이미 시장에서 반영돼 있다”며 “다만 국제사회의 대응과정에서 새로운 긴장이 나올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안경률 사무총장도 SBS 라디오에서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적 행위로서 명백히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이라며 “북한의 도발을 대처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