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PSI 미온대처 국제고립 자초”

한나라당은 정부.여당이 당.정.청 협의를 통해 PSI(확산방지구상) 참여를 확대하지 않기로 가닥을 잡은데 대해 12일 “국제고립을 자초하는 잘못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PSI에 전면적으로 참여하지 않을 것이었다면 지금까지 왜 그렇게 꾸물거렸느냐. 한마디로 북한 눈치보기 아니냐”며 “정부가 ‘외톨이 외교’로 국제사회에서 점점 미아가 되는 길을 택하고 있는 데 유엔 사무총장을 배출한 국가로서 외교적 망신”이라고 주장했다.

주호영(朱豪英)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핵으로부터 가장 위협받는 우리 나라가 PSI에 확대참여하지 않겠다는 것은 ‘손 안대고 코 풀겠다’는 얘기와 같다”며 “정부가 왜 그렇게 북한에 대해 비굴하고 비겁한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황진하(黃震夏) 국제위원장은 “정부.여당의 결정은 우리 스스로 고립화 정책을 택하는 것이자, 국제사회로부터 조롱을 받는 길”이라며 “제1 피해 당사국인 한국이 북핵문제에 적극 대응하지 않으면서 국제사회에 해결을 바라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꼬집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