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DJ, 북한과 밀거래 의혹”- 열린당 “속 좁은 정치세력”

▲ 한나라당 이방호 정책위의장과 열린우리당 우상호 대변인

남북장관급 회담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 일정을 합의한 소식이 알려지자 정치권에서는 벌써부터 DJ-김정일 커넥션 의혹이 정치공방의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25일 오전 한나라당 이방호 정책위의장이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DJ 방북 밀거래 의혹을 제기하며 포문을 열었다.

이 의장은 “지난 6.15회담 때도 우리가 북한에 5억불이라는 돈을 주고 북한에 남북정상회담을 했다”면서 “지금까지의 경험을 봐서는 상당한 밀거래가 있을 것이라는 것을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DJ가 방북(訪北)할 때 과연 북한이 아무런 조건 없이 할 수 있겠는가. 그렇기 때문에 이런 것도 국민에게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DJ 방북과 관련 ▲남북연방 등의 의제가 포함됐는지 여부 ▲회담 대가 밀거래 ▲한미동맹에 미치는 영향 ▲ 개인자격 방북자가 국가현안을 논의하는 자격 문제 ▲정치적 이용 가능성 등의 문제점을 제기하며 방북 과정의 투명성을 촉구했다.

이 의장은 장관급회담 결과에 대해서도 “DJ 방북만 합의하고 납북자, 국군포로 송환에 대해서는 ‘실질적’이라는 세 단어만 남겨놓고 사실상 아무것도 가진 것 없이 끝났다”면서 “주기만 하고 얻은 것이 없는 남북간의 장관급회담이 계속되어야 하는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일침을 놨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 우상호 대변인은 “전직 대통령의 방북에 대해 이러쿵 저러쿵 하는 것은 스스로 얼마나 속 좁은 정치세력인가를 드러내는 것”이라면서 “4월 방북을 6월로 연기해 준 것을 고마워하기는커녕 다시 6월 방북을 문제 삼는 것은 국민들이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고 반박했다.

우 대변인은 “필생의 과업을 달성하겠다고 하는 원로 정치인의 결단에 대해서 경외심을 갖고 도와드리는 것이 합당하다”면서 “이 문제와 관련해서는 적어도 정략적인 정치공세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장관급 회담 결과를 환영하면서 “남북간에 현안이 되고 있는 납북자 문제를 회의 테이블에 올려 진지하게 논의했다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민노당 박용진 대변인은 “DJ 방북일정이 합의된 것은 당 차원에서 환영할 일로 본다”면서 “한나라당의 밀거래 의혹제기는 당장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