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盧대통령 ‘호주발언’은 몰상식의 극치”

▲ 호주동포간담회 중인 노무현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의 ‘북한이 설사 핵무기를 갖고 있다 해도 한국에 치명적인 상처를 입힐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전쟁에 이길 수는 없다’는 호주발언이 한나라당에게 뭇매를 맞았다.

8일 한나라당 지도부는 ‘몰상식의 극치’ ‘사기꾼’ 등의 표현을 동원하며 노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논리적으로도 대단히 부적절하고, 대한민국 대통령의 말이라고 상상하기도 힘든 발언”이라며 “노 대통령의 발언은 ‘몰상식의 극치’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황진하 국제위원장도 “노 대통령이 국민들과 국제사회에 ‘말 사기꾼’으로 각인될까 걱정”이라며 “한미동맹 강화와 미국의 핵우산을 제공받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한 마당에, 대통령이 국민을 현혹시킬 수 있는 발언을 하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황우여 사무총장은 “북한의 핵 보유를 기정사실화하는 것처럼 들리는 노무현 대통령의 발언이 북한 핵 폐기를 바라는 국민들과 우방을 혼란스럽게 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그 같은 대통령의 발언이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하는 데 무슨 도움이 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이날 한나라당은 최근 여권 인사의 잇따른 ‘남북정상회담’ 언급과 이종석 통일부 장관의 방북 등의 촉각을 곤두세웠다.

김성조 전략기획본부장은 “정동영 의원의 발언과 이종석 장관의 방북, 그리고 정부가 제출한 1조 2000억 원의 남북협력기금 사용안 등은 내년의 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치밀한 포석”이라며 “남북정상회담이라는 정치적 쇼에는 집권연장의 노림수가 숨어 있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유기준 대변인은 “북핵으로 한반도 안보불안이 전혀 해소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할 일은 유화 제스처가 아니라 압박과 제재”라며 “이 장관의 방북은 북핵 폐기를 위한 국제사회와의 공조는 외면한 채 북한의 오판을 부추길 뿐”이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