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후진타오에 ‘탈북자 35명 석방’ 서한

중국에서 탈북자 35명이 체포돼 10월 초 북송될 위기에 놓였다는 탈북지원단체의 증언이 나온 가운데 황우여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5일 긴급 당정회의를 갖고 당과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원내대표는 “정부차원의 강력하고 신속한 대책을 요구함과 동시에 당(黨) 또한 체포된 탈북자의 석방을 위해 적극 나서겠다”며 “외교통상부가 지금까지의 조용한 외교를 통한 탈북자 문제 해결방식을 벗어나 보다 적극적인 외교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사건은 온 국민들의 관심이 매우 큰 사항으로 결코 어떤 이유에서도 더 이상 탈북자들이 죽음의 길로 내모는 일은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외교부 담당자의 즉각적인 현지 파견”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담당자를 중국현지에 파견하겠다”고 답한 뒤 “주중한국대사관에서 중국 당국을 접촉해 절대 북송 되어서는 안되며 즉각 석방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 중국 측으로부터 공식적인 답변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장관은 이어 “탈북자 문제와 관련해 중국 측과 만날 때마다 조금씩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면서 “이들의 석방과 북송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주영 정책위의장은 “더 이상 생사람들이 생지옥으로 다시 끌려가는 일들이 방치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하루를 살아도 인간답게 살고 싶다는 탈북자들의 절규에 오늘 여기 있는 우리들이 제대로 답해야 될 차례”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탈북자)들의 조국인 대한민국이 그들을 버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은 한·미·일 의원 3인이 상임공동회장으로 있는 북한자유이주민인권을 위한 국제연맹 명의로 탈북자 35명의 즉각적인 석방과 중국정부의 UN 난민협약 존중을 요청하는 서한을 중국 후진타오 주석에게 이날 중 발송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