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탈북여성 구의회 비례대표 영입

6.2 지방선거를 앞두고 탈북여성이 한나라당 인천지역 구의회 비례대표 후보로 영입돼 주목을 끌고 있다. 탈북여성이 구의원 후보로 영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그는 비례대표 1번 후보에 영입돼 지방의회 진출이 유력시된다. 황우여 한나라 의원은 4일 “한나라당 인천 연수구 6.2지방선거 구의원 비례대표 1번 후보에 탈북여성 최인영(43세)씨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비례대표 도입취지는 전문성 확보와 소외계층 배려”라며 “국내입국 탈북자 수가 2만에 이르고 이중 대부분이 여성인 만큼 이제 이들의 입장을 대변하고 이들을 위한 조례와 정책을 스스로 마련할 수 있도록 지방의회 참여의 길을 마련해 주어야 한다”며 탈북여성 영입의 취지를 설명했다.


비례대표로 영입된 최 씨는 함경북도 새별군 출신의 탈북자로 지난 2005년 국내에 입국해 인천 연수구에서 현재까지 살고 있다.


최 씨는 2008년까지 북한에서의 분석공 경력을 살려 인천지역 공단에서 생산직 업무를 해오다 2009년부터는 선배로써 탈북자들의 정착을 지원하고자 하나여성회와 새터민 인권여성연대에서 간사로 활동하고 있다.
 
현행 선거법상 해당 선거구에서 유효득표 총수의 100분의 5이상 득표한 정당에 비례대표 의석이 배분되는 만큼 최 씨의 지방의회 진출이 유력시 돼 향후 탈북자들의 의정참여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