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총선 개입”-민주당 “北 자극 말라”

28일 오전 북한이 서해상에서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 정치권은 우려의 입장을 밝히면서도 열흘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 미칠 영향을 의식한 듯 말을 아끼는 모습이다.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은 이 날 현안 관련 브리핑에서 “지난 대선전과 마찬가지로 이번 총선에서도 북한이 개입을 하려는 의도가 있지는 않은지 심히 우려된다”며 “그런 일이 절대 있어선 안 될 것”이라고 경계했다.

통합민주당 유종필 대변인은 “북한은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그러나 “자칫 잘못하면 지난 10년간 국민과 함께 쌓아온 남북화해교류의 공든 탑이 무너질 우려가 있다”며 “우리 정부는 북한을 자극하지 말고 대북 화해협력 정책기조를 분명히 해야 하며,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선진당 신은경 대변인은 “북한 미사일 발사는 명백한 도발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는 “북한이 아직도 남침야욕을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는 검은 본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며 “북한에 대한 환상을 버리고 현실을 냉철하게 직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협사무소의 남측요원 퇴출에 이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이명박 정부가 대북정책에 대한 원칙과 철학을 정립하지 못하고 우왕좌왕 할 대부터 이미 예견된 상황”이라며 “정부는 북한이 더 이상 오판하지 않도록 대북정책에 대한 확고한 원칙과 철학을 하루빨리 정립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창조한국당 김지혜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명박 정부가 보여준 대북접근의 미숙함은 향후 5년간 남북관계의 방향성을 짐작케 한다”며 “개성공단의 우리측 요원 철수요구에 이은 자기존재 알리기 두번째 신호탄”이라며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지금이라도 이명박 정부는 긴장을 유발하는 불필요한 언행을 삼가고 긴장을 완화하고 화해협력할 수 있는 다리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보신당 이창우 부대변인은 “남북간의 긴장완화와 대화 협력을 강조해도 모자랄 판국에 군사적 긴장을 높이는 북한의 이 같은 선택은 지지받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한나라당을 위한 지원사격과 마찬가지”라며, 선거 때마다 북풍(北風)논란이 재연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