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정치공작 후보 당선무효법 추진”

▲ 28일 국회에서 김형오 한나라당 원내대표와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한나라당이 내년 대선에서 정치공작으로 당선될 경우 ‘당선 무효’가 되는 법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김형오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지금까지 대통령 선거에서는 정치공작이나 직∙간접 허위사실이 있어도 당선만 되면 끝이었다”면서 “그래서 정치공작 등이 분명할 경우 당선무효가 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여론을 조작하고 표심 왜곡하는 등의 정치공작으로 대통령이 되는 선거는 지난번으로 끝을 내도록 하겠다”며 “한나라당은 정치공작 근절을 위해 선거법과 관계법을 재정비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 야당과 야당후보에 대한 흑색 비방 ▲ 선동적인 공약 남발 ▲ 무분별한 당리당략에 의한 이합집산 ▲ 지역 편가르기 ▲ 북한의 대선 개입을 5대 공작으로 규정했다.

김 원내대표는 “노 대통령은 내년 대선에 일체 개입하지 말아야 하는데 벌써부터 조짐을 보이고 있어 우려된다”며 “대통령은 국정을 마무리하는데 전념해야지, 정계개편에 개입하는 의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북한은 내년을 ‘반(反)한나라당의 해’로 정했다”면서 “북한에 의해 대통령 선거가 좌지우지 않게 하기 위해 국회, 정부, 선관위 등 국가기관이 나서 엄정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열린당과 청와대는 지금부터 내년 대선국면까지 한 달이 멀다 하고 굵직한 것들을 던지고 판을 흔들기 위해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을 것”이라며 “한나라당은 판흔들기와 새판짜기에 말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병석 원내수석 부대표는 최근 한나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에 대한 비방을 겨냥, “여당 민병두 의원의 한나라당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전략에 대해서도 대비하고 심혈을 기울여 제도적 장치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