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정체성 논란 가열…경선 ‘태풍의 눈’ 되나

▲ 고진화(좌) 원희룡(우) 의원

한나라당이 당내 정체성과 이념논쟁이 불거지면서 대선주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자칫 ‘후보검증’ 문제와 ‘이념논쟁’이 맞물려 경선과정에서 태풍의 눈’으로 부각될 수 있기 때문이다.

유석춘 참정치운동본부 본부장과 김용갑 의원으로부터 ‘열린당 2중대’ ‘친북성향 의원’으로 지목돼 탈당을 요구받은 원희룡, 고진화 의원측은 “유석춘, 김용갑 의원은 당을 떠나라”고 반격을 가했다.

원 의원은 4일 기자회견을 통해 김용갑 의원과 유석춘 ‘참정치운동본부’ 본부장을 향해 “색깔론을 내세우는 수구 보수 세력”이라며 탈당과 해임을 요구했다.

또 원 의원은 박근혜 전 대표, 이명박 전 서울시장, 손학규 전 경기지사 등 당내 대선주자들을 향해 “각자 생각하는 한나라당의 정체성을 공개적으로 밝혀줄 것을 요청한다”며 “공개적인 ‘끝장 토론’을 해보자”고 제안했다.

고 의원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당내에서 색깔론과 지역주의, 불공정 경선 조장 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당 지도부의 명확한 조사와 해명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지도부의 조치가 미진할 경우 윤리위원회 제소와 법적 대응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근혜 전 대표 측과 이명박 전 서울시장 측은 정체성 논란에 대해 ‘역 색깔론’을 경계하며 논쟁에 일정한 거리를 두고 있으며 손학규 전 지사는 ‘중도 통합’을 주장하고 있다.

박 전 대표의 측근 의원은 “이번 일은 우리와 무관하며 개입할 생각이 전혀 없다”면서 “이번 일로 싸움을 해서 우리가 100% 이긴다 하더라도 손해가 되는 게임인데 뭣 하러 하겠느냐”고 말했다. 또 “어떻게 보면 박 전 대표 입장에선 ‘역(逆) 색깔론’”이라고 주장했다.

이념논쟁에서 한 발짝 비켜 있는 이 전 시장 측은 정체성 논란에 말려들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캠프 관계자는 “지금은 정체성 논란으로 시간을 허비할 때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4일 “현재 한나라당은 지지율은 높지만 수구, 지역주의 이미지가 강하다”며 “정권을 창출하고 선진국으로 가려면 개혁과 개방을 통한 자기혁신과 통합을 이루는 세력으로 변화해야 한다”며 다른 식의 접근을 시도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같은 당내 이념논쟁이 이 전 시장보다 상대적으로 ‘보수’ 이미지가 강한 박 전 대표에게 다소 불리할 수 있다는 분석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물론, 보수세력의 결집을 이룰 수 있는 반사이익 가능성도 제기된다.

반면 손 전 지사의 경우 ‘진보’ 이미지가 부각되면서 상대적 반사이익이 기대된다. 또 언론의 주목을 적게 받았던 원희룡, 고진화 의원에게는 한나라당 대선주자로 이름을 알리는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