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정상회담 추진 대북특사 부적절”

한나라당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24일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이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위한 대북특사 파견을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건의할 생각이라고 밝힌 데 대해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유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강석주(姜錫柱) 외무성 제1 부상이 핵폐기 의사가 없음을 명확히 하고 있는 마당에 정책변화 운운하는 것은 김칫국부터 마시는 격”이라며 “김 의장은 북핵 완전폐기가 보장되지 않는 한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대북특사 파견 건의를 거둬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일체의 핵관련 프로그램을 항구적으로 폐기하겠다는 의사를 명확히 밝힐 경우 한나라당이 먼저 남북간 대화채널 복원을 제안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