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정상회담 방북대표단에 참여 않기로

한나라당은 17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 방북대표단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어제 청와대로부터 방북단의 특별수행원 1명을 추천해줄 것을 요청받았다”며 “남북정상회담 대책TF팀, 주요 당직자회의, 최고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특별수행원 선정 요청을 거절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나 대변인은 “북핵 폐기를 정상회담의 핵심의제로 삼아야 한다고 했지만 정부 의제에서 사실상 북핵 폐기는 제외되었다”면서 “정당 대표자가 대통령 방북단에 참여하는 것은 외국에서도 찾아볼 수 없고 권력분립 원칙에도 반하기에 형식에서 적절치 않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박재완 대표비서실장도 “권력분립 원칙에 따라 야당 국회의원이 대통령을 수행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남북관계 특수성을 감안하더라도 입법부나 사법부가 행정부의 수장인 대통령을 수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16일 정치권과 경제단체, 사회 각 분야에서 각 1인의 대표자를 추천받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단에 참여시키겠다는 방침을 세우고 한나라당에 이를 공식 요구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