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이재정 후보 모든 수단 동원 임명저지”

▲ 강창희 최고위원

한나라당은 20일 이재정 통일부장관 후보자의 역사관, 통일관 등을 지적하며 장관임명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이날 “한나라당은 이 후보자의 부적격 판정은 물론이고 청문 보고서 채택거부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장관임명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내정자는 6∙25 전쟁과 김일성 부자에 대한 왜곡된 인식 등 역사인식이 편향돼 있다”며 “(장관이 될 경우)균형 잡힌 남북관계를 할 수 없고, 북한 오판만 불러온다”고 지적했다.

강창희 최고위원은 “이 내정자는 북한이 임명한 게 아닌가 의심케 한다”며 “이 내정자가 장관이 되면 통일은 더 어려워지고 멀어질 것”이라고 임명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국회 통외통위 소속 김용갑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재정 후보자가 통일부 장관에 임명돼서는 안 되는 이유로 ▲역사관이 의심스럽다 ▲대미관이 위험하다 ▲대북관이 편향돼 있다 ▲통일관이 혼란스럽다 ▲이념 성향이 매우 친북적이다 ▲도덕성에 큰 하자가 있다 ▲전문성이 부족하고 아마추어적이라는 7가지를 제시하며 이 내정자의 임명을 반대했다.

한편, 장영달 열린우리당 의원은 20일 통외통위 회의에서 김용갑 의원의 보도자료를 비판하며 “이 내정자는 (인사청문회에서)표현을 아꼈다”며 “이 내정자는 “평화통일로 가는데 지장이 없는 후보자”라고 추켜 세웠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