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의원들 “천안함, 연평도 그냥 넘길수 없다”

원희룡 한나라당 최고위원 등 당 의원 12명은 24일 최근 ARF 외교장관회의 도중 개최된 남북 비핵화회담을 환영하지만 북한의 천안함·연평도 공격은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 의원 등은 이날 ‘남북관계 개선은 바람직하지만 천안함·연평도 만행 면죄부는 있을 수 없다’는 제목의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남북 당국자들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노력에 합의한 데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면서도 “이에 앞서 한가지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백령 앞바다에서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의 무고한 주민을 향해 무차별 포격을 했던 천인공노할 북한의 만행에 대해 정부는 분명히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며 “북한이 일언반구 유감 표명이나 재발방지에 대한 확약 없이 6자회담을 언급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난 3년간 남북관계의 엄청난 희생과 긴장을 감수하고 쌓아온 원칙이 변경되는 것은 주권국가로서 많은 국민이 공분할 것”이라며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정부 당국의 노력에 전적으로 찬성하고 환영하되, 우리가 온당히 요구해야 할 것들에 대해서는 원칙을 살려 임해달라”고 주문했다.


백령도와 연평도를 지역구로 둔 박상은(인천 중·동·옹진) 의원이 주도한 이번 성명에는 나경원·원희룡 최고위원과 함께 박진 장광근 정진섭 차명진 신지호 원희목 이춘식 정옥임 홍일표 의원 등이 참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