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악의성 댓글은 ‘이적행위’…강력 대처”

▲ 한나라당 최고중진연석회의 ⓒ연합

한나라당 홈페이지에 대선후보들의 대한 지지, 비방 글이 난립하는 가운데 한나라당 지도부는 후보에 대한 비방을 ‘이적행위’로 간주하고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한나라당 홈페이지에 박근혜 전 대표를 ‘된장녀’ ‘제 2의 김정일’로, 이명박 전 서울시장을 ‘노가다’ ‘김일성 동상에 절할 사람’ 등 악의적인 비방 글이 쏟아졌다.

강재섭 대표는 6일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네티즌들의 비방이 도를 넘어 심각한 수준”이라며 “당 대선후보들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 대표는 “대선주자들을 비방하는 것은 이적행위나 다름없다”며 “정권창출을 진심으로 생각한다면 도를 넘어 피해를 주는 일이 더 없도록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내가 호루라기를 잘 부는 심판역할을 하겠다고 했는데 흑색선전을 퇴출시키는 것도 그 일환”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당 디지털팀은 저속한 비방 글을 게시판에서 즉시 삭제하라”고 지시하고 “외부세력이 들어왔다고 판단될 경우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황우여 사무총장도 “당원이 아니면서 상습적으로 악의성 댓글을 올리는 네티즌을 끝까지 추적, 엄정 조치하겠다”며 “만약 당원이 악의성 댓글을 올릴 경우 해당(害黨)행위 여부를 검토해 윤리위 차원에서 엄정 조치하겠다”고 경고했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