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북한 핵실험 정당화 선전에 멍석만 깔아준 꼴”

한나라당 권기균(權奇鈞) 부대변인은 4일 민주노동당 방북단의 귀국과 관련, 논평을 내고 “민노당은 자신들의 방북이 국익을 해치고 국민 불안을 심화시킨 데 대해 국민 앞에 깊이 사과하고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노당은 북한이 핵무장을 해제하도록 설득하겠다며 방북을 강행하더니 설득은 커녕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 북한의 핵실험 정당화 선전에 멍석만 깔아준 꼴이 됐다”면서 “오히려 대북제재의 국제공조에서 ’왕따’인 한국의 모호한 대북정책에 국제사회의 의심만 더해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이렇게 민심을 거스르는 민노당의 돌출행동이 계속된다면 그나마 지지했던 소수의 국민 저 영원히 등을 돌리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