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북한 인권회복에 헌신” 애도

10일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의 타계 소식에 여야 정치권은 애도의 뜻을 표했다.


배은희 한나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많은 위협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실상을 알리고 북한 주민의 인권회복을 위해 헌신한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한나라당은 민족의 평화를 위한 고인의 용기 있는 행동을 높이 평가하며, 고인의 업적을 초석으로 삼아 대한민국의 안보와 남북의 평화통일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형환 대변인도 이날 통화에서 “고인이 탈북한 뒤 북한의 실상을 전 세계에 알리고 북한 체제 변화를 위해 앞장서 오셨던 점을 높이 평가한다”며 “그 분이 꿈꿨던 북한의 자유와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위해 우리들도 힘을 모아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가진 국정감사 상황점검회의 도중 소식을 접한 뒤 “정부로부터 황장엽 선생의 사망 경위 보고를 듣고 손학규 당 대표에게 전화했다”며 “우선 황장엽 선생의 작고 소식에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이어 “황 선생은 북한에서 주체사상을 세운 학자이면서 민족에 대한 뜨거운 열정도 갖고 있었다”고 평가했다.


자유선진당 윤혜연 부대변인도 구두 논평을 통해 “북한 정권의 광폭성을 질타해오던 노영웅의 서거를 애도한다”고 밝혔다.


또 “노고를 이끌고 자유대한으로 넘어와 안타깝게도 높은 뜻을 펼치지 못하고 가신 고인의 한 많은 생애에 깊은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