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북한은 몰지각한 비방행위 즉각 중단해야”

▲ 송영선 의원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이 14일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를 성적 비하 발언으로 조롱한 데 대해 한나라당 송영선 의원(제2 정조위원장)은 성명을 내고 “북한이 대남전략전술 공세를 강화하려는 숨은 본색을 드러낸 것에 불과하다”면서 정부의 적절한 조치를 촉구했다.

송 의원은 “북한은 결국 근본적으로 달라진 것이 없다는 사실이 증명되었다”면서 “정부는 북한의 몰지각한 대남비방에 대해 즉각 항의하고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라도 결코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것을 당당하게 말하라”고 촉구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