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방북대표단 참여 거부키로

한나라당은 17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 방북대표단에 정당 대표단을 추천해 달라는 청와대의 요청을 거부키로 결정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의 특별 수행원 선정 요청을 거절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나 대변인은 “한나라당은 그동안 북핵 폐기를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정부가 발표한 의제에 따르면 사실상 북핵 폐기는 그 핵심 의제에서 제외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또 “정당의 대표자가 대통령의 방북단에 참여하는 것은 외국 사례에서도 찾아볼 수 없고, 권력분립 원칙에도 반하기 때문에 형식에 있어서도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나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 대책TF에서 논의 결과 ’찬성과 반대의 논의가 매우 팽팽하다’는 보고가 있었다”면서 “그래서 이 부분에 관해 오늘 충분히 논의를 하고, 최고위원들의 의견을 조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형오 원내대표는 “사실상 북핵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해달라고 주장했는데, 정부로부터 어떠한 의지도, 또 노력하겠다는 다짐도 없다는데 동참한다는 것은 우리 언행에 있어서 모순을 초래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한편 나 대변인은 기자실 통.폐합 문제와 관련, “국정홍보처의 그동안 망동에 대해 오늘 회의에서 여러 이야기를 했고, 언론자유 말살에 앞장서고 있는 것에 대해 그동안 여러가지 비난을 했지만 시정되지 않고 강행되고 있기 때문에 오늘 즉각 문광위 소집 요구를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