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민노 윤리위 맞제소 검토

한나라당은 2일 민주노동당이 전날 자당의 ‘간첩단 사건’ 연루의혹을 기정사실화하는 등의 발언을 한 한나라당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민노당 의원들을 윤리위에 맞제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황우여(黃祐呂) 사무총장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노당의 (방북) 언행을 보면 미국이나 일본 같은 우방을 심하게 비판하면서도 북한 핵실험 저지에 대한 발언은 전혀 나오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민노당 간부들의 여러 언행을 윤리위에 제소해야 하지 않나 심각히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총장은 “(민노당이) 면책특권이 보장되는 국회 상임위 발언을 문제 삼아 윤리위에 제소하는 것은 국회 권위를 스스로 무시하고 정상적 의정활동을 중대하게 침해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