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뭉쳐도 모자란 판에 北 편드나”

20일 실시 예정인 연평도 해상사격훈련을 두고 여야가 뚜렷한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한나라당은 강력 지지 의사를 밝히며 민주당 등의 훈련중지 의견을 비판한 반면, 민주당은 “북한의 반발을 고려해야 한다”며 훈련중지를 요구했다.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이번 훈련에 대해 “통상적이고 당연한 훈련이며 수십 년간 매달 해온 주권행위”라며 “어떤 경우든 북한의 도발이 있을 경우 우리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 군이 강력하게 응징할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민주당의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수뇌부가 ‘사격훈련 중지’를 촉구하며 예산안 무효투쟁을 계속하는 것을 겨냥해 “야당은 연평도발의 만행이 채 가시지 않은 위중한 안보상황을 직시해 맹목적이고 정략적인 장외공세를 당장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김무성 원내대표도 “북한이 사격훈련 재개를 두고 터무니없는 위협을 하고 있다”며 “북한의 핵위협 협박은 우리 군의 훈련을 위축시키고, 서해 인근 NLL을 무력화시켜 인근수역을 자기 영해라고 주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온 국민이 똘똘 뭉쳐 대응해도 모자란 마당에 북한 편에 서서 우리 정부를 비판하는 야당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도대체 민주당은 어느 나라 정당인지 알 수 없다”며 “북한이 민간인을 희생시킨데 대해서 하는 훈련까지 중단해야 하고 서해5도를 가져다 바치며 굴욕적으로 사는 것이 민주당이 원하는 평화인지 묻고싶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북한의 반발에 따른 우리 측 피해를 언급하면서 사격훈련 중지를 거듭 촉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에 입힌 피해가 아무리 강력해도 문제는 우리 국군과 민간인에게도 생명·재산 피해가 발생한다는 사실”이라며 사격훈련을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비정상적인 국가와의 자존심 싸움은 현명한 행동이 아니다”며 “사격훈련 중지가 국군 명예를 실추시키는 길이 아니다. 전쟁 없이 이기는 것이 대국의 길”이라고 밝혔다.


정동영 최고위원도 “사격훈련이 연쇄반응을 일으키면 불행한 사태로 빠져들 것”이라면서 “지금이야말로 동맹으로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미국의 역할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최고위원은 “이명박 정부가 ‘비핵개방3000’도 포기하고 결국 자포자기정책으로 나가는 것 아닌가”라며 “정부는 이성을 찾고, 한반도 미래경쟁력을 어떻게 유지할지 깊은 성찰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